Register 2024.07.22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PEOPLE

'1분이면 수질 상태 확인'... 파이퀀트 분광학 기술로 수질 및 위생 개선

파이퀀트, 빌게이츠재단 파트너 선정

송고시간 2020.02.11 17:54

피도연 파이퀀트 대표가 인도 자무나강의 수질을 현장에서 검사해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 : 파이퀀트)


분광학 기반 성분검출 솔루션 개발 스타트업 파이퀀트는 10일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빌게이츠재단)이 운영하는 그랜드 챌린지 익스플로레이션(GCE) 프로그램의 수질 및 위생 개선 분야 파트너에 국내 최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빌게이츠재단은 질병과 빈곤 등 전 세계 난제들을 해결하고자 하는 혁신가와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단체다.

그랜드 챌린지 익스플로레이션(GCE) 프로그램은 2008년 출범한 이래 45개국 700명에게 혁신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파이퀀트는 1단계 사업에 선정돼 10만 달러(약 1억1800만 원)를 받게 됐으며, 향후 성과에 따라 1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았다.

물의 오염 상태를 1분 만에 확인해 마실 수 있는지 여부를 알려주는 기술을 개발한 파이쿼트는 기존 장비로는 3일이나 걸리던 수질 검사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파이퀀트는 모든 물질이 갖고 있는 파장(빛의 반사도)을 분석해 물속의 오염 물질을 즉시 확인할 수 있는 ‘분광학 기술’을 갖고 있다. 파이퀀트가 개발한 장비로 물 성분을 분석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1분. 검사 비용도 기존(약 500달러) 대비 50분의 1 수준(약 10달러)으로 낮췄다. 상용화 제품(약 490달러)은 올해 7월 출시될 예정이다.

파이퀀트는 지난 2018년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의 추천을 받아 빌게이츠재단에 아이디어 제안서를 제출했고, 이후 실험 데이터 제공, 양산 가능성 검토, 영어 인터뷰 등을 거쳤다. 1년여에 걸친 까다로운 기술검증 끝에 지난해 말 개발도상국의 식수 안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 최종 인정받았다.

피도연 파이쿼트 대표는 “일반적으로 커피 한 잔의 성분을 확인하려면 네이버나 구글에서 검색을 하지만 한 잔의 커피마다 물이나 시럽의 양이 달라 정확한 성분을 알 수 없다”면서 “파이퀀트의 기술은 내가 마시는 제품의 성분을 짧은 시간에 즉석에서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 세계 21억 명이 여전히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없고 그중 340만 명은 수인성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다”면서 “식수 검사 디바이스 및 실시간 수질 관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조속히 상용화해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이퀀트는 기계, 전자, 컴퓨터공학, 바이오 등을 전공한 10여 명의 기술진과 함께 분광학 기술을 기반으로 분유나 식품의 안전도를 검사하는 멜라민 스캐너, 푸드 스캐너 등을 개발 중이다.

 

기사인쇄 | 이준섭 기자 press.series@gmail.com

스타트업코리아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3084

Follow 스타트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