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4.06.17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국내

CJ, 스타트업 육성 '씨앗' 프로젝트 …10곳 선발

송고시간 2021.10.01 17:51


CJ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씨앗' 로고. (사진제공=CJ)

CJ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씨앗(CIAT)'에 참여할 10개 기업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씨앗 프로그램은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CJ ENM 등 6개 주요 계열사가 도약기(창업 후 3~7년)의 스타트업을 뽑아 육성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번 첫 공모에는 푸드테크, 로지스틱스&커머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등 3개 영역에 모두 85개 기업이 신청했다. 선정된 기업은 CJ와의 동반성장 가능성, 지속가능성, 잠재력 등 '미래 성장' 측면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선발된 10곳은 각각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지원금과 함께 향후 10개월 동안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우선 매칭된 계열사의 전문가 멘토링과 기술·사업 타당성에 대한 조언을 진행한다. CJ 미국법인은 글로벌 시장 진출에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DIA TV 파트너 크리에이터, 다다스튜디오와 함께 서비스 및 기술을 소개할 수 있도록 홍보영상 제작도 돕는다.

이후 각 기업들의 사업 아이템을 소개하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데모데이(Demo Day)'를 진행한다. CJ 계열사와의 사업 연계와 직접 투자도 검토할 방침이다.

푸드테크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는 CJ제일제당이 나선다. 허브넷컴퍼니, 와이즈솔루션, 애자일소다, 에어오더 등 4개 기업이 지원을 받는다. 로지스틱스&커머스 분야는 CJ대한통운과 올리브영이 각각 디비퍼스트, 재미있는 연구소를 각각 지원·육성한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분야에는 CJ ENM, CGV, TVING이 참여한다. CJ ENM은 씨메스와 테크빌리지, CGV는 한국자전거나라, TVING은 지디에프랩의 성장을 돕는다.

CJ그룹 측은 "이번에 선발된 스타트업들의 미래 성장 잠재력이 뛰어나 기대가 크다"며 "CJ의 식품·물류·미디어 분야 강점을 살려 차세대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기사인쇄 | 홍민정 기자 press.series@gmail.com

스타트업코리아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3584

Follow 스타트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