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4.07.22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PEOPLE

퓨처플레이, 네이버 출신 재무 전문가 오형채 CFO 선임

송고시간 2020.03.11 14:58


(왼쪽부터) 오형채 CFO, 송기현 스튜디오 그룹 파트너 겸 퓨처살롱 대표. (이미지 : 퓨처플레이)
 
스타트업 육성기업 퓨처플레이가 네이버 재무 리더 출신인 오형채를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오형채CFO는 한국외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네이버 경영기획팀에 입사해 회계, 세무, 경영관리, 투자관리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 네이버I&S 재무 리더와 중국법인의 재무실장을 역임하는 등 글로벌 역량도 갖추고 있다. 
 
오CFO는 앞으로 퓨처플레이의 최고재무책임자로 재무 건전성 강화, 중장기 전략 수립, 신사업 부문 지원, IR 분야 등을 맡게 된다.
 
앞서 퓨처플레이는 디지털 광고 그룹사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최고전략책임자(CSO) 출신인 송기현 대표를 스튜디오 그룹 파트너로 영입한 바 있다.
 
송기현 대표는 NHN, 네모파트너즈를 거쳐 모바일 광고 플랫폼 카울리를 서비스하는 퓨쳐스트림네트웍스의 CSO를 역임했으며, 2016년 애드(AD)테크 기업 최초로 퓨쳐스트림네트웍스의 기업공개(IPO)를 주도하기도 했다.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IPO 경험을 가진 창업자 송기현 파트너 및 네이버의 성장 경험을 체득한 오형채 CFO와 함께 퓨처플레이가 투자하고 빌딩한 초기 스타트업들이 더욱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반 여건을 충실히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인쇄 | 김인하 기자 press.series@gmail.com

스타트업코리아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1821

Follow 스타트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