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4.06.17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투자

소프트뱅크벤처스, 배터리 전문 스타트업 스탠다드 에너지에 ‘100억’ 투자

송고시간 2021.04.14 16:43


(이미지 : 소프트뱅크벤처스)
 
소프트뱅크 벤처스가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해 바나듐 이온 배터리를 개발한 배터리 전문 스타트업 스탠다드에너지에 100억 원을 투자했다.

스탠다드에너지는 KAIST와 MIT 연구진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한 기업으로 리튬 이온 배터리가 아닌 바나듐을 이용한 배터리 개발을 성공한 차세대 배터리 전문 기업이다.

바나듐 이온 배터리는 신재생에너지에 필수인 ESS(에너지저장시스템), 초급속 충전이 필요한 전기차 충전소, 중단 없는 전력공급이 요구되는 산업시설과 군사시설의 전력 백업 시스템 등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알려져 있다.

발화 위험이 없다고 알려진 바나듐 이온 배터리는 수급도 용이하고 용량이 크다는 장점도 갖췄다. 이에 ESS 시장에서 바나듐 이온 배터리는 연간 9조원 규모에서 향후 5년간 40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측되는 분야다.

김부기 스탠다드에너지 대표는 "4차 산업혁명에 가장 중요한 에너지원인 전기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며 "전기를 안전하게 저장하고 수요공급에 따라 최적의 전력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바나듐 이온 배터리는 전력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석 소프트뱅크벤처스 파트너는 "기존 ESS 시장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수요 대비 제품의 안전성 및 효율성 이슈로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못한 시장불균형 상태였다"라며 "스탠다드에너지는 새로운 방식의 ESS 설계 및 제조 역량을 통해 글로벌 ESS 시장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인쇄 | 김인하 기자 press.series@gmail.com

스타트업코리아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9148

Follow 스타트업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