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4.06.17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글로벌

현대자동차, 차량 결함 AI로 찾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투자

송고시간 2021.01.21 16:52


(이미지 : 유브이아이 홈페이지)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을 활용, 자동차 결함을 잡아내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유브이아이'(UVeye)’에 투자했다.

현대자동차는 유브이아이'(UVeye)가 진행 중인 '드라이브 스루 시스템' 프로젝트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투자에는 현대차를 비롯해 혼다·도요타, 볼보 등 다른 완성차 업체도 참여해, 총 440억원 이상의 투자금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브이아이'에서 제공하는 AI 탑재 차량용 스캐너 제작 기술은 고해상도 카메라와 LED 조명이 설치된 패널 위를 차량이 지나가면 스캐너가 딥러닝 기술로 이미지를 분석해 차량 고장 여부, 부품 상태 등을 확인하게 한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로 생산 공장과 고객센터 등 수시로 차량 관리가 필요한 사업장에 '유브이아이' 차량 스캔 시스템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앞서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기업 오토톡스, 라이다 전문 개발 스타트업 옵시스 등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기사인쇄 | 김인하 기자 press.series@gmail.com

스타트업코리아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3587

Follow 스타트업코리아